왕립 항공기 공장 B.E.2

왕립 항공기 공장 B.E.2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왕립 항공기 공장 B.E.2

Royal Aircraft Factory B.E.2는 Factory의 실험용 트랙터 복엽기 시리즈 중 두 번째였으며 B.E.2a와 후속 항공기 제품군의 프로토타입이기도 했습니다. 모든 초기 R.A.F와 마찬가지로 항공기 B.E.2는 공식적으로 S.E.1 또는 수리를 위해 공장으로 보내진 손상된 Breguet 항공기의 수정 및 수리 버전이었습니다. 이 항공기 중 하나와 공유되는 유일한 기능은 Breguet의 Renault 엔진이었습니다. 그 외에는 B.E.1과 동일했습니다.

B.E.2가 처음 만들어졌을 때 날개 길이가 같지 않은 2베이 2인승 트랙터 복엽 비행기였습니다. 지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위쪽 날개는 아래쪽 날개와 같은 길이로 절단되었으며 이는 나중에 B.E.2a의 표준 레이아웃이 됩니다. 공랭식 르노 엔진은 B.E.1에서 수냉식 엔진의 라디에이터나 파이프가 필요하지 않아 이전 항공기보다 최고 속도가 더 빨라졌습니다.

B.E.2가 처음 제작되었을 때 B.E.1과 동일한 개방형 이중 조종석이 있었고 날개 사이에 관찰자가 있고 뒤에 조종사가 있었습니다. 옵저버와 바로 앞에 장착된 엔진 사이에는 여전히 데크가 없었지만 데크 섹션이 나중에 두 승무원 사이에 추가되어 조종석을 둘로 나눴습니다.

B.E.2는 1912년 2월 1일 Geoffrey de Havilland가 조종하는 첫 비행을 했습니다. 몇 주 동안 B.E.1과 함께 비행하다가 1912년 3월 11일 Air Battalion에 항공기가 인도되었습니다. B.E.2는 공장에 있는 동안 1912년 3월 말에 항공 무선을 가장 먼저 사용했고 5월에 부유식 시험을 하는 등 여러 중요한 실험에 사용되었습니다. 무선 테스트 후에 더 강력한 70hp Renault 엔진이 제공되어 최고 속도를 B.E.1보다 9mph 더 빠른 68mph로 높였습니다.

1911년 12월 영국군은 1912년 8월에 표준 항공기를 찾기 위한 대회를 개최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B.E.2는 콘테스트에 참가할 수 없었지만, Geoffrey de Havilland는 테스트 기간 동안 이를 일반 수송 '해킹'으로 운영했고, 참가자들과 거의 동일한 테스트를 수행했습니다. 대회는 결국 S.F. Cody의 'Cathedral'이지만 이 항공기는 실제로 최전선 서비스에 적합하지 않았고, 육군은 B.E.2를 B.E.2a로 생산에 주문하기로 결정했습니다.

B.E.2는 수많은 '최초' 및 기록 시도에 참여했습니다. 육군 시험 기간 동안 드 하빌랜드는 10,560피트까지 비행하여 단독 비행과 여객 비행 모두에서 새로운 영국 고도 기록을 수립했습니다.

B.E.2는 신뢰할 수 있는 항공기였지만 곧 심각한 문제가 될 한 가지 설계 기능이 있었습니다. 조종사는 관찰자 없이 비행할 경우 기체의 무게 중심이 변경되지 않도록 뒷좌석에 배치되었습니다. 이것은 관찰자의 좌석이 날개 사이의 지주와 케이블로 둘러싸여 있음을 의미했습니다. 1915년 Fokker EI의 등장으로 비무장 군용 항공기의 시대가 끝났을 때 BE2c 또는 그 후계자를 무장시키는 것은 거의 불가능했으며 전체 항공기 제품군은 '포커 스컬지'.

엔진: 르노 V-8
출력: 제작 시 60hp, 나중에 70hp
승무원: 2
날개 길이: 38ft 71 1/8in(상단), 34ft 11 5/8in(하단)
길이: 28피트 4인치
높이: 10피트 2인치
무게: 1,700lb 적재
최대 속도: 나중에 70hp 엔진으로 해수면에서 70mph
최소 속도: 40mph
1,000ft까지 상승: 60hp에서 244ft/min, 70hp에서 305ft/min
무장: 없음
폭탄 하중: 없음


그레이스 가이드에서

참고: 이것은 Royal Aircraft Factory의 하위 섹션입니다.

Royal Aircraft Factory BE2(Blériot Experimental)는 제1차 세계 대전 중 Royal Flying Corps에서 운용된 영국의 단발 2인승 복엽기입니다. 약 3,500대가 제작되어 전투기, 요격기, 경폭격기, 훈련기 및 정찰기로 사용되었습니다. .

처음부터 60hp Renault V8 공랭식 엔진이 장착된 것을 제외하고는 사실상 B.E.1의 사본이었습니다.

제2 비행대 RFC의 B.E.2a는 1914년 8월 26일 제1차 세계 대전이 시작된 후 프랑스에 도착한 왕립 비행단의 첫 번째 항공기였습니다.

B.E.2는 Geoffrey de Havilland에 의해 B.E.1의 개발로 설계되었으며 1912년 2월 1일 De Havilland를 테스트 파일럿으로 처음 비행했습니다.

1912년 8월 12일 영국의 고도 10,560피트를 기록했습니다.

그것은 정찰기로 생산을 시작했고 2년 후 3개 중대의 장비의 일부를 형성했습니다. 이들은 모두 전쟁 발발 직후 프랑스로 보내졌습니다. 초기 B.E.2a 및 b 항공기는 1915년에 B.E.2c로 대체되었으며 본질적으로 안정적인 항공기를 개발하기 위한 Edward Teshmaker Busk의 연구를 기반으로 거의 새로운 유형으로 광범위하게 수정되었습니다. c는 1916년 "Quirk"라는 별명을 가진 최종 버전인 B.E.2e로 대체되기 시작했습니다.

1917년 후반에 마지막 최전선 B.E.2e가 철수했습니다. 그것은 한동안 놀라운 성공을 거둔 가정 방어 전투기로서, 그리고 훈련기로서 전쟁 내내 계속 근무했습니다.

약 3,500개의 B.E.2는 20개 이상의 서로 다른 제조업체에서 제작했습니다. B.E.2c가 가장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서로 다른 모델 간의 정확한 고장은 생산된 적이 없습니다.

B.E.9와 B.E.12는 B.E.2에 효과적인 전방 발사 무기를 제공하도록 설계된 변형입니다. B.E.12(단좌석)는 생산 및 편대 운용에 들어갔지만 큰 성공을 거두지는 못했습니다.

B.E.2는 항상 언론이 매우 좋지 않았으며 1916년에는 인기 없는 항공기가 되었습니다. 이때까지 전투기로서 최소한 세 가지 심각한 약점이 있었습니다. 첫 번째는 소형 공랭식 인라인 모터로 인해 출력이 심각하게 저하되었고 당시 기준으로도 신뢰할 수 없었습니다. 폭탄을 운반해야 하거나 최대한의 지구력이 필요할 때 관찰자와 그의 총은 남겨두어야 했습니다. B.E.2는 1914/15년에 합당한 성능을 보였으나 훨씬 더 강력한 항공기가 적에게 제공된 후에도 오랫동안 계속 운용되었습니다.

두 번째 약점은 이것에서 비롯되었습니다. 1인승으로 비행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관전자의 조종석이 무게 중심 위에 있어야 하며 조종사 앞이 필요했습니다. 이 어색한 위치에서 그는 상단 날개의 중앙 부분을 지지하는 스트럿과 와이어로 인해 방해를 받았고 기껏해야 조종사의 머리 위로 총을 쏴야 했습니다.

세 번째 약점은 더 논란의 여지가 있습니다. 1912년과 그 이후 몇 년 동안 두 가지 경쟁적인 항공기 설계 철학에 대해 많은 논란이 있었습니다. Wright 형제로 대표되는 하나는 비행기는 본질적으로 불안정해야 하며 직선 및 수평 비행에서의 편차는 조종사가 수정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원칙에 따라 설계된 항공기는 민첩한 경향이 있지만 지속적인 경계와 주의, 조종사의 상당한 수준의 기술이 필요했습니다.

반대되는 철학은 조종할 수 있지만 대체로 공중에서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조종사가 원할 때만 직선 및 수평 비행에서 벗어나는 항공기를 향해 노력했습니다. 이러한 경향은 의도하지 않은 비행 자세의 변화뿐만 아니라 의도한 비행 자세 변화에도 자연스럽게 작용하여 기동성을 감소시켰습니다.

RFC에서 조종사 훈련의 기준이 너무 열악했기 때문에 안정적인 항공기는 실질적인 이점이 있었지만 조종사의 기술이 허용하더라도 곡예 비행을하는 적을 피하기가 어려웠습니다. 그러나 B.E.2가 예상했던 것보다 덜 안정적이고 기동성이 좋았다는 현대 설명에 대한 많은 증거가 있습니다.

B.E.2의 본질적인 취약성은 1915년 말에 최초의 독일 전투기가 등장하면서 명백해졌습니다. 이로 인해 영국 언론은 "Fokker Fodder"라는 별명을 얻었고 독일 조종사는 kaltes Fleisch("차가운 고기")라는 별명을 붙였습니다. 영국의 에이스 앨버트 볼(Albert Ball)은 이를 "끔찍한 비행기"로 요약했습니다. Fokker E.I와 같은 원시적인 전투기에 대처할 수 없었기 때문에 1916-17년의 새로운 독일 전투기에 대해서는 사실상 무력했습니다. Fokker Eindecker에 대한 항공기의 열악한 성능과 항공기 개선 또는 교체 실패는 영국에서 큰 논란을 일으켰으며 Noel Pemberton Billing은 1916년 3월 21일 하원에서 BE2와 Royal Aircraft Factory를 공격하여 RFC가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프랑스의 조종사들은 "죽이기보다는 오히려 살해당했다". 이로 인해 사법 조사가 시작되어 결국 공장이 정리되었습니다.

1917년 새로운 RFC 조종사가 프랑스로 파견된 열악한 조종 기술과 서부 전선에서 BE2e의 인기 수준을 보여주는 사건은 당시 젊은 RFC 초보자인 Arthur Gould Lee가 그의 책에 기록했습니다. 낙하산이 없습니다. 1917년 5월 19일 프랑스에 새로 도착한 6명의 조종사는 아직 비행 중대에 배정되기 위해 생 오메르와 칸다스에 있는 RFC 기지 사이를 오가는 새로운 B.E.2e를 받았습니다. 1대는 운송 중 추락, 3대는 착륙 중 추락, 1대는 실종(조종사 사망). 무사히 도착한 유일한 항공기 조종사인 리는 아내에게 보낸 편지에서 이렇게 썼다.

"모든 사람들이 Quirk, 특히 새로운 죽음의 함정이 삭제되는 것을 보고 기뻐하기 때문에 캐드가 충돌하지 않는 것 같았습니다."

다행스럽게도 B.E.2e는 이미 서부 전선에서 R.E.8과 Armstrong Whitworth F.K.8로 빠르게 대체되었지만, 너무 많은 젊은 공군 장병들에게 이것은 1년 이상 늦었습니다.

1917년부터 B.E.2는 대부분 최전선에서 철수했지만 잠수함 탐지 및 훈련용으로 계속 사용되었습니다. 그 전에는 이미 최초의 효과적인 야간 전투기였습니다.

1915년 초 B.E.2c는 독일 "Zeppelin" 비행선 레이더를 요격하고 파괴하려는 시도에 사용되었습니다. B.E.2c의 "요격기" 버전은 정찰 버전에서 관찰자의 좌석 위치에서 무게 중심에 보조 연료 탱크가 있는 1인승으로 비행했습니다. 위에서 비행선을 공격하기 위해 다트와 소형 소이 폭탄을 사용하는 동안 초기에 성공하지 못한 후, 루이스 총을 장착하여 45° 각도로 소이탄을 위쪽으로 발사했습니다. 제안된 전술은 제2차 세계 대전(Schräge Musik)에서 독일 야간 전투기가 사용한 것과 유사한 방식으로 아래에서 비행선을 공격하는 것이었습니다. 이것은 매우 효과적인 것으로 판명되었습니다.

최초의 성공적인 공격은 1916년 9월 3일 밤에 이루어졌는데, William Leefe Robinson이 비행한 BE2c가 영국 상공에서 격추된 최초의 독일 비행선을 격추하여 그에게 빅토리아 십자가와 총 3,500파운드의 상금을 주었습니다. 영국 제도에서 첫 번째 Zeppelin 킬을 위해 많은 개인이 증가했습니다.

이것은 단독 승리가 아니었습니다. 1916년 10월과 12월 사이에 5척의 독일 비행선이 Home Defense B.E.2c 요격기에 의해 추가로 파괴되었습니다.

B.E.2의 성능은 1917/18년의 비행기 레이더를 요격하기에는 부적절했으며 B.E.2c가 개척한 기술을 사용하여 후기형 야간 전투기로 대체되었습니다.

그 후 살아남은 B.E.2(주로 B.E.2)는 트레이너로 사용되었습니다. 유형의 안정성에도 불구하고 포괄적인(다소 위엄 있는) 곡예 비행이 가능했으며 기대했던 것만큼 나쁜 훈련기는 결코 아닙니다.

항공기 및 복제품은 Imperial War Museum, Duxford RAF Museum, Hendon Canada Aviation Museum, Ottawa the Musée de l'Air et de L'Espace, Paris the Militaire Luchtvaartmuseum, Soesterberg, 네덜란드 및 Forsvarets를 포함한 여러 박물관에 보존되어 있습니다. 노르웨이 가르데르모엔 오슬로 공항 플라이삼링 박물관.


Royal Aircraft Factory B.E.2 - 역사

NS 왕립 항공기 공장 B.E.2 안정성에 중점을 두고 설계되었기 때문에 서부 전선에서 영국군의 정찰에 특히 적합했습니다. 1915년 중반에 공중전의 성격은 전진포를 장착한 민첩한 Fokker Eindecker가 등장하면서 바뀌었습니다. 정찰기와 폭격기가 하늘에서 발사되었고, 영국 공군 B.E.2 최악의 손실을 입었습니다. 정찰기는 곧 대규모 호위가 필요했지만, B.E.2 전투기에게 잡혔을 때 방어할 수 있는 것은 관찰자가 발사한 권총이나 소총뿐이었습니다. 관찰자가 앞에 있으면 효과적인 기관총 배치가 가능했습니다.

지속적인 고용(및 생산) R.A.F. B.E.2 점점 더 위험한 환경에서 젊은 남성들이 살해되도록 파견되고 있다는 의회의 주장이 제기되었습니다. 1917년까지 대부분 B.E.2 트레이너로 더 적합한 직업을 찾았습니다.

R.A.F. B.E.2

영국은 다른 나라들과 마찬가지로 전쟁 초기 몇 달 동안 과도기적 항공기를 배치했으며, 공중전이 실제 경험이 되기 전의 선구적인 설계를 사용했습니다. 전쟁 발발 당시 이미 생산된 항공기 중에는 B.E. Royal Aircraft Factory(R.A.F.)에서 제작한 시리즈.

1912년에 제작된 이 항공기는 느리고 무장이 매우 약하며 기동성이 좋지 않아 현대의 적에게 불리한 경우가 많았습니다. 이 시리즈는 1912년 1월 1일에 처음으로 비행한 Geoffrey de Havilland와 FM Green이 설계한 BE1으로 시작되었습니다. 다음 달에 BE2가 나타나서 테스트 중인 다른 항공기보다 우수함을 증명했습니다. 당시 군대. 10,560피트에서 영국 고도 기록을 깨는 데 성공했습니다. 전쟁이 시작되면서 개선된 스킨과 더 나은 연료 시스템을 갖춘 B.E.2a가 Royal Flying Corps의 3개 비행 중대에서 사용되는 새로운 모델이 발견되었습니다.

이 항공기는 100lb 폭탄 또는 3개의 더 작은 폭탄을 운반하는 후자의 역할에서 정찰 및 폭격기로 널리 사용되었습니다. 그러나 B.E.2는 기관총으로 무장하지 않았으며 프랑스에서 작전을 수행하는 동안 더 강력하고 기동성이 뛰어난 독일 전투기의 쉬운 먹이가 되었습니다. 나중에 1913년에 약간 더 강력한 로터리 엔진으로 개발된 B.E.8이 나왔습니다. 그들의 운용 가치는 이 비행기가 유일한 승무원으로 조종사와 함께 100파운드의 폭탄만 운반할 수 있다는 사실에 의해 제한되었습니다. 2인승 승무원을 태우면 폭탄 적재량은 훨씬 더 적습니다. 방어는 권총이나 소총을 사용하는 관찰자에게 위임되었습니다.

더 R.A.F. (Royal Aircraft Factory) R.E.5 복엽기는 비슷한 기본 정찰기였습니다. 1914년에 왕립 비행단의 2개 중대와 함께 등장했습니다. 기동성으로 유명하지는 않았지만 이 비행기도 비무장 상태였습니다. 관찰자는 개인 무기를 휴대했으며 최대 60파운드의 소형 폭탄을 탑재할 수 있었습니다. R.E.5는 적 항공기를 개선하면서 곧 절망적인 상태에서 빠져 나와 실험 비행을 위해 집에서 철수해야 했습니다. 한 대의 R.E.5는 1인승으로 개조되어 더 큰 날개 폭이 주어졌으며 1914년 7월에 17,000피트의 고도에 도달했습니다. 다른 하나는 새로운 335파운드 폭탄을 테스트하는 데 사용되었습니다. 대회에서 충분히 입증된 기동성과 속도는 전쟁 발발 직후 프랑스로 파견된 4척이 타블로이드와 함께한 Sop의 주요 특징이었다. 1914년 슈나이더 트로피를 수상한 군용기의 생산은 봄에 시작되어 총 40대가 생산되었습니다.

이 항공기는 여전히 적절한 무장이 부족하여 전투기로 거의 사용되지 않는 것으로 판명되었습니다. 타블로이드의 한 조종사는 독일 항공기를 선회하고 강철 다트를 던져 격추에 성공했지만 공중전에서 유의미한 성과를 낸 기록은 없다. 그것은 나중에 경폭격기로 사용되었지만 가장 많이 운반할 수 있는 것은 20lb 폭탄의 작은 하중이었습니다.

타블로이드와 매우 유사하지만 일반적으로 열등한 또 다른 현대 비행기인 Martinsyde S.1이 서부 전선에서 고속 정찰기로 사용되었습니다. 각 비행 중대에 소량으로 제공되어 1915년 여름까지 운용되었습니다. 이 항공기 중 60대만 제작되었습니다.

Royal Aircraft Factory B.E.2의 사양

승무원: 2명, 조종사
그리고 관찰자
길이: 27피트 3인치
윙스팬: 37피트
높이: 11피트 1인치
날개 면적: 398ft²
빈 무게: 1,366파운드
최대 이륙 중량: 2,138lb
동력 장치: 1× RAF 1a 공기
냉각된 V-8 엔진, 90마력

성능
최대 속도: 72mph
범위: 200마일
서비스 한도: 10,000피트
상승률: 1,066피트/분

군비

1 x 0.303인치(7.7mm) 루이스
관찰자를 위한 총
224파운드의 폭탄


왕립 항공기 공장 B.E.2

비.비. 처음에는 'Bleriot Experimental'이라는 명칭이 지정되었으며, Louis Bleriot는 트랙터 엔진 비행기를 창시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Royal Aircraft 설립에서 항공기의 등장과 함께 그것은 'British Experimental'을 의미하게 되었다.

오리지널 B.E. 나중에 RFC의 Capt de Havilland이자 Air raft Manufacturing Company의 수석 디자이너가 된 Geoffrey de Havilland의 감독하에 설계 및 제작되었습니다. 동일한 일반 설계의 이후 유형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안정적인 비행 특성을 지닌 2인승 탠덤 복엽 비행기인 B.E.2로, 여러 버전에서 제1차 세계 대전 기간 동안 정찰기로 사용되었습니다.

RFC와 함께 서비스에 들어간 첫 번째 버전은 BE2a로, 매우 적은 수로 제작되었으며 제1차 세계 대전 발발 당시 프랑스에 도착한 최초의 항공기였습니다. Bleriot 단일 비행기와 함께 비행하면서 BE2a는 독일에 대한 최초의 RFC 정찰을 했습니다. 합리적인 수의 첫 번째 버전은 BE2b(에일러론 도입)와 1915년 4월의 이전 버전을 대체한 대량 생산된 BE2c였습니다. 동력은 67kW RAF 1a 엔진과 날개 2면체에서 제공되었습니다. 소개되었다. 또한 전방 조종석에 기관총을 장착한 최초의 무장 버전이기도 합니다. 이 주포 배열은 관찰자의 사격장을 크게 제한했는데, 이는 B.E.2d에서 역전되었지만 최종이자 가장 많은 버전인 B.E.2e에서 다시 도입되었습니다.

B.E.2d/e가 운용되면서 B.E.2c(및 이전 버전)가 훈련용 항공기로 비행했으며 많은 수는 집에서 비행선을 공격하는 데 성공적으로 사용되어 다른 전선에서 사용되었습니다. 경력 전반에 걸쳐 B.E.2는 매우 유용한 작업을 수행했지만 지나치게 안정적이고 느렸습니다. 전투기의 배치로 앉는 오리로 판명되어 1915-16년 겨울과 1917년 '피의 4월' 동안 지속된 이른바 '포커 스컬지'의 주요 희생자가 되었습니다. 총 3,200기 이상의 BE 2가 건설되었습니다.

조종사의 조종석에는 맹인 기구가 없었기 때문에 구름에 들어가는 것은 종종 치명적인 실수였습니다. 많은 B.E들이 회복하지 못하는 스핀에 빠졌다.

3200개 이상의 B.E.2가 20개 이상의 계약자에 의해 눈에 띄는 차이점이 거의 없는 다양한 모델로 제작되었습니다. 마지막 모델은 첫 번째 모델보다 약 5km/h 빨라졌습니다.

측면조종은 날개를 휘게 하여 안정선회에는 괜찮았지만 적 전투기나 대공포를 피하기에는 적합하지 않았다.

B.E.2는 낮은 가시성, 낮은 신뢰성, 제어의 어려움, 느린 속도 및 약한 무장을 포함하여 아무도 전투기에서 원하지 않는 모든 특성을 표시함으로써 1세대 전투기에 영감을 주었습니다.

우리 가족은 한 면에 붉은 색으로 칠해진 약 5 x 3인치의 캔버스 유형 재료 조각을 소유하고 있으며, 뒷면에는 "불운한 영국 비행기에 타고 있던 유니언 잭 조각이 가져왔다. 1914년 10월 26일 Gheluveldt에서 독일군으로 착각하여 우리 군대에 의해 쓰러졌습니다. " 이 유물은 약 25년 전에 할아버지의 소유물에서 발견되었습니다. 나의 할아버지는 대전에 참전한 군인이었다. 이 항공기는 역사상 처음으로 기록된 지상대공 친선사격 사건으로 기록될 것입니다. 100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가려고 합니다. 어떤 제안? 나는 이 항공기의 승무원의 이름을 알고 있습니다. LT C G Hosking과 Capt T Crean과 그들의 직계 가족에게 가장 잘 주어졌다고 생각합니다.
안부 그렉

안녕하십니까,
BE2 nr 228 스캔본을 보내주실 수 있습니까?
감사 해요.
남자 이름


Royal Aircraft Factory B.E.2와 유사하거나 유사한 항공기

1차 세계 대전 당시 영국의 1인승 또는 2인승 다목적 복엽기입니다. 영국 최초의 2인승 트랙터 전투기이자 싱크로나이즈드 머신건을 장착한 최초의 영국 항공기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위키피디아

Royal Aircraft Factory에서 설계 및 생산된 1차 세계 대전 당시 영국의 복좌 정찰 및 폭격기입니다. 또한 Austin Motors, Daimler, Standard Motors, Siddeley-Deasy 및 Coventry Ordnance Works의 계약에 따라 제작되었습니다. 위키피디아

1차 세계 대전이 시작되기 직전에 Royal Aircraft Factory에서 설계 및 제작된 단일 엔진, 단일 좌석 복엽 비행기입니다. 곧 사고로 기록을 남겼습니다. 위키피디아

원래 경주용 항공기로 설계된 단일 좌석 회전 엔진 복엽 비행기. RNAS 및 RFC에서 "정찰" 또는 빠른 정찰 유형으로 사용합니다. 위키피디아

1911년과 1914년 사이에 Royal Aircraft Factory는 일반적인 "Farman" 푸셔 복엽기 레이아웃만 공유하는 매우 다른 세 대의 항공기에 대해 F.E.2(Farman Experimental 2) 지정을 사용했습니다. 제1차 세계 대전 중 왕립 비행단에 의해 주야간 폭격기 및 전투기로 운용되었습니다. 위키피디아

제1차 세계 대전 이전에 영국 왕립 항공기 공장에서 개발한 단일 엔진 회전 엔진 복엽 비행기. B.E.4와 B.E.7은 장착된 엔진만 다를 뿐 사실상 동일한 항공기였습니다. 위키피디아

1913년 왕립 항공기 공장에서 존 켄워시가 설계한 제1차 세계 대전 당시 영국의 2인승 단일 엔진 범용 복엽 비행기입니다. 전쟁 첫 해에 서부 전선의 왕립 비행단에서 소수의 항공기를 사용했습니다. 1916년까지 트레이너로 사용되는 유형. Wikipedia

Royal Aircraft Factory에서 설계한 1차 세계 대전의 영국 단좌 전투기. 1916년 후반의 알바트로스 전투기에 대한 상대가 없습니다. Wikipedia

1차 세계 대전의 영국 2인승 복엽폭격기. Airco를 위해 Geoffrey de Havilland가 설계했으며 효과적인 방어 무장을 갖춘 최초의 영국 2인승 경폭격기입니다. 위키피디아

제1차 세계 대전의 영국 복엽 전투기. Henry Folland, John Kenworth 및 Frank Goodden 소령으로 구성된 팀이 Royal Aircraft Factory에서 개발했습니다. 위키피디아

영국 항공기 제조업체 Armstrong Whitworth Aircraft에서 개발 및 생산한 복엽기 단좌 전투기. 또한 영국 공군이 운용하는 최초의 완전 금속 전투기이자 1차 세계 대전이 끝난 후 취역한 최초의 신규 전투기 중 하나입니다. 위키피디아

초기 영국 단좌 정찰기. 제1차 세계 대전 초기에 서부 전선에서 왕립 비행단과 함께 복무하기 전에 여러 번 재건되었습니다. 위키피디아

Royal Aircraft Factory에서 설계한 1차 세계 대전의 영국 단좌 비행기. 본질적으로 B.E.2의 1인용 버전입니다. 위키피디아

제1차 세계 대전 중 전투기로 운용된 복좌형 복엽기 "푸셔" 항공기. Airco를 위한 항공 엔지니어 Geoffrey de Havilland의 두 번째 푸셔 디자인은 그의 초기 DH.1 2인승을 기반으로 합니다. 위키피디아

Bristol Airplane Company의 Frank Barnwell이 개발한 1차 세계 대전의 영국 2인승 복엽 전투기 및 정찰기입니다. 종종 단순히 브리스톨 파이터(Bristol Fighter)라고 불리며 다른 인기 있는 이름으로는 "Brisfit" 또는 "Biff"가 있습니다. 위키피디아

역사 동안 여러 다른 이름으로 알려졌던 영국 연구 기관은 결국 영국 국방부(MoD)의 후원을 받았으나 결국 다른 기관과의 합병으로 정체성을 잃었습니다. 1946년 두 번째 사이트 RAE Bedford(Bedfordshire)가 추가된 Hampshire의 Farnborough 비행장에서. Wikipedia

영국의 제1차 세계 대전 단좌 복엽 전투기. 영국 항공 회사 Airco에서 설계 및 제조되었습니다. 위키피디아

영국 해군 항공 서비스를 위해 Sopwith가 설계 및 제작한 영국의 단발 2인승 트랙터 구성 복엽 비행기입니다. 영국 해군에서 훈련용 항공기로 사용하기 위해 영국 해군에서 주문했습니다. 위키피디아

주로 다른 항공기에 대한 공대공 전투를 위해 설계된 군용 고정익 항공기. 전투기의 주요 성능 특징에는 화력뿐만 아니라 목표 항공기에 대한 고속 및 기동성도 포함됩니다. 위키피디아

1917년 서부 전선에 도입된 영국의 1차 세계 대전 단좌 복엽 전투기. Sopwith Pup의 후계자로 Sopwith Aviation Company에서 개발했으며 제1차 세계대전 당시 가장 잘 알려진 전투기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위키피디아

다수의 1인용 및 2인용 버전으로 생산된 초기 영국 항공기. Bristol Prier Monoplanes는 1911년 7월 Bristol에 합류한 Hendon의 Bleriot 학교의 전 수석 조종사인 Pierre Prier가 Bristol and Colonial Airplane Company를 위해 설계한 일련의 트랙터 구성 모노플레인입니다. Wikipedia

영국 왕립 공군의 단좌 복엽 전투기. 1차 세계 대전 중 Sopwith Aviation Company에서 설계 및 제작했으며 1918년 말 충돌이 끝나기 몇 주 전에 비행 중대에 배치되었습니다. Wikipedia

제1차 세계 대전의 영국 2인승 푸셔 군용 복엽기. 서비스를 보기 위해 공대공 전투를 위해 특별히 제작된 최초의 항공기로, 세계 최초의 작전 전투기가 되었습니다. 위키피디아

루마니아에서 설계한 2인승, 단일 엔진 복엽 비행기로 단일 수상 비행기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첫 비행에서 길을 잃었습니다. 위키피디아

1차 세계 대전의 실험적인 영국 단발 정찰기. 4대의 S.E.4a 항공기가 제작되어 연구 목적과 왕립 비행단(Royal Flying Corps)의 가정 방어 전투기로 사용되었습니다. 위키피디아

제1차 세계 대전 중에 개발 및 배치된 영국의 단발 복엽기 폭격기. Airco's의 개발은 초기에 성공한 DH.4로, 많은 구성 요소를 공유했습니다. 위키피디아

영국 왕립 비행단을 위해 왕립 ​​항공기 공장에서 설계 및 제작한 영국 2인승 정찰 및 포병 관측 복엽기입니다. 초기 R.E.의 경험을 사용하여 정찰 복엽기로 설계되었습니다. 시리즈 항공기. 위키피디아

제1차 세계 대전 당시 영국의 단발 2인승 훈련기. 세워짐. 위키피디아


내용물

1912년, Geoffrey de Havilland가 이끄는 Royal Aircraft Factory 팀은 이 역할을 위해 특별히 설계된 세계 최초의 항공기인 단일 좌석 정찰기 또는 고속 정찰기의 설계를 시작했습니다. 이 디자인은 소형 트랙터 복엽기였으며 트랙터 구성 항공기의 선구자인 Louis Blériot의 이름을 따서 B.S.1(Blériot Scout의 약자)으로 명명되었습니다. 그것은 나무로 된 모노코크 원형 섹션 동체와 단일 베이 날개를 가지고 있습니다. 측면 제어는 날개 뒤틀림에 의한 것이지만 항공기는 초기에 고정 핀(B.E.3에 장착된 축소 버전)이 없는 작은 방향타와 일체형 엘리베이터를 장착했습니다. 100 hp(75 kW) 정격의 2열 14기통 Gnome 로터리 엔진으로 구동되었습니다. ΐ] Α]

원래 형태의 Royal Aircraft B.S.1

BS1은 1913년 초 Geoffrey de Havilland에 의해 처음으로 비행되었으며 최고 속도 91.7 mph(147.6 km/h), 실속 속도 51 mph(82 km/h)로 뛰어난 성능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리고 엔진이 약속한 100 hp 대신 약 82 hp(61 kW)만 제공함에도 불구하고 900 ft/min(4.6 m/s)의 상승률. De Havilland는 작은 방향타가 제공하는 제어에 만족하지 않고 더 큰 교체품을 설계했지만, 1913년 3월 27일 새 방향타가 설치되기 전에 B.S.1이 충돌하여 턱이 부러지고 항공기가 심하게 손상되었습니다. 이 사고 후 80 hp 단일 행 Gnome 및 새로운 꼬리 표면, 동체 위와 아래에 삼각형 지느러미, 더 큰 방향타 및 기존 분할 엘리베이터로 재건되었습니다. 재건된 항공기가 처음에 지정되었지만 학사2, 그것은 곧 재지정되었다 S.E.2 (스카우트 실험용). 1913년 10월에 de Havilland가 이 형태로 비행했습니다. Γ] 1914년 4월에 SE2가 다시 재건되었습니다. Aircraft Factory는 Airco Γ]의 수석 디자이너가 되었습니다(BS1/SE2는 공장을 위해 제작된 마지막 디자인 de Havilland임). 꼬리 표면은 더 커진 지느러미와 방향타, 새로운 꼬리 날개와 엘리베이터로 다시 수정되었습니다. 양산하기에는 너무 비싸다는 비판을 받던 모노코크 후면 동체를 기존의 목재와 패브릭 구조로 교체했다. 더 유선형의 스트럿과 유선형 단면 브레이싱 와이어(라프 와이어). 1914년 10월 3일 이 형태로 처음 비행했습니다. Γ] 이 수정된 버전은 종종 "SE2a"라고 합니다. 이 명칭은 당시 사용되지 않았으며 아마도 공식적이지 않았을 것입니다. . Δ]


생존자와 복제품

B.E.2f 직렬 A1325는 뉴질랜드의 Vintage Aviator Ltd[26]에 의해 감항성을 복원했으며 [26] B.E.2f 복제품과 2개의 복제품 B.E.2cs도 같은 회사에서 잘 진행되고 있습니다. B.E.2f 복원은 원래의 RAF1A V8 동력 장치를 사용하며 2009년 4월 Classic Fighters Omaka 에어쇼에서 데뷔했습니다.

비행 B.E.2c 복제품은 1969년 영국 Sywell의 조종사이자 엔지니어인 Charles Boddington이 영화 제작에 사용하기 위해 제작했습니다. Biggles가 하늘을 휩쓸다. 제작은 취소되었고 Boddington은 다음 해 영화 촬영 중 비행기 사고로 사망했습니다. 폰 리히토펜 & 브라운. B.E.2c 자체는 1977년 미국에서 충돌로 심하게 손상되었지만 Boddington의 아들 Matthew가 2011년에 다시 비행 상태로 복원했습니다. [27]

영국의 최신 복제품은 Boscombe Down, Wilts에서 건설되었으며 2008년경에 완성되었습니다. 원래 계획에서 스크래치 제작된 BE2a(스팬 날개가 같지 않은 초기 변형)는 2014년 2월에 완성되었으며 RAAF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습니다. , 포인트 쿡, 빅토리아, 호주.

스코틀랜드 앵거스에 있는 Montrose Air Station Heritage Centre의 자원봉사자들은 현재 First in France 1914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실물 크기의 B.E.2a 복제품을 만들고 있습니다. 헤리티지 센터 방문자는 진행 상황을 볼 수 있습니다. [28]


생존자와 복제품

B.E.2f 직렬 A1325는 뉴질랜드의 Vintage Aviator Ltd[26]에 의해 감항성을 복원했으며 [26] B.E.2f 복제품과 B.E.2cs 복제품 2개도 같은 회사에서 잘 진행되고 있습니다. B.E.2f 복원은 원래의 RAF1A V8 동력 장치를 사용하며 2009년 4월 Classic Fighters Omaka 에어쇼에서 데뷔했습니다.

비행 B.E.2c 복제품은 1969년 영국 Sywell의 파일럿이자 엔지니어인 Charles Boddington이 영화 제작에 사용하기 위해 제작했습니다. Biggles가 하늘을 휩쓸다. 제작은 취소되었고 Boddington은 다음 해 영화 촬영 중 비행기 사고로 사망했습니다. 폰 리히토펜 & 브라운. B.E.2c 자체는 1977년 미국에서 충돌로 심하게 손상되었지만 Boddington의 아들 Matthew가 2011년에 다시 비행 상태로 복원했습니다. [27]

영국의 최신 복제품은 Boscombe Down, Wilts에 건설되어 2008년경에 완성되었습니다. [ 인용 필요 ] 원래 계획에서 스크래치 제작된 B.E.2a(스팬 날개가 같지 않은 초기 변형)가 2014년 2월에 완성되었으며 호주 빅토리아 포인트 쿡에 있는 RAAF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습니다.

스코틀랜드 앵거스에 있는 Montrose Air Station Heritage Centre의 자원봉사자들은 현재 First in France 1914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실물 크기의 B.E.2a 복제품을 만들고 있습니다. 헤리티지 센터 방문자는 진행 상황을 볼 수 있습니다. [28]


내용물

Farman Experimental 2라는 명칭은 프랑스 항공기 설계자인 Farman Brothers가 사용하는 일반적인 레이아웃을 기반으로 한 푸셔로 완전히 다른 세 가지 디자인을 나타냅니다. F.E.2 지정의 이 "재사용"은 많은 혼란을 야기했습니다.

F.E.2 (1911) [ 편집 | 소스 편집 ]

The first F.E.2 was designed by Geoffrey de Havilland at the Royal Aircraft Factory in 1911. Although it was claimed to be a rebuild of the F.E.1, a pusher biplane designed and built by de Havilland before he joined the Factory's staff, it was in fact an entirely new aircraft, with construction completed before the F.E.1 was wrecked in a crash in August 1911. Ώ] The new aircraft resembled the final form of the F.E.1, with no front elevator, but seated a crew of two in a wood and canvas nacelle, and was powered by a 50 hp (37 kW) Gnome rotary engine. ΐ]

It made its maiden flight on 18 August 1911, flown by de Havilland. Ώ] It was fitted with floats in April 1912, first flying in this form on 12 April 1912, but was underpowered and its engine was therefore replaced by a 70 hp (52 kW) Gnome, this allowed it to take off carrying a passenger while fitted with floats. ΐ] Later in the year the F.E.2, refitted with a landplane undercarriage, was modified to carry a Maxim machine gun on a flexible mount in the nose. Α]

F.E.2 (1913) [ edit | 소스 편집 ]

The second F.E.2 was officially a rebuild of the first F.E.2, and may, indeed have included some components from the earlier aircraft. It was, however, a totally new and much more modern design, larger and heavier than the 1911 aircraft, with the wingspan increased from 33 ft (10.06 m) to 42 ft (12.80 m) and a new, more streamlined nacelle. Loaded weight rose from 1,200 lb (545 kg) to 1,865 lb (848 kg). The new F.E.2 used the outer wings of the B.E.2a, with wing warping instead of ailerons for lateral control, and was powered by a 70 hp Renault engine. Β] It was destroyed when it spun into the ground from 500 ft (150 m) on 23 February 1914, probably because of insufficient fin area. The pilot, R. Kemp, survived the crash, but his passenger was killed. Γ] Δ]

F.E.2a-h (1914) [ edit | 소스 편집 ]

Work started on another totally new design in mid-1914, the F.E.2a, specifically intended as a "fighter", or machine gun carrier – in the same class as the Vickers FB.5 "Gunbus". Ε] Apart from the "Farman" layout it bore no direct relationship with either of the two earlier designs. The first production order for 12 aircraft was placed "off the drawing board" (i.e. prior to first flight) shortly after the outbreak of the First World War. Ζ] Η] By this stage, the "pusher" design was becoming obsolete as far as aerodynamic performance was concerned, however it was not possible at this period to fire a machine gun through the propeller of a tractor aircraft and consequently only the pusher configuration offered a clear forward field of fire.

The F.E.2 was a two-seater with the observer in the nose of the nacelle and the pilot sitting above and behind. The observer was armed with a .303 in Lewis machine gun firing forward on a specially designed, swivelling mount that gave it a wide field of fire. Later, another Lewis was added in front of the pilot's cockpit, on a high telescopic mounting so that the pilot could fire forward, over his observer's head. In practice, this gun was appropriated by the observers, especially when they discovered that by climbing onto the rim of their cockpits they could fire backwards over the top wing – to some extent overcoming the notorious deficiency of pusher types in rear defence, although even this failed to cover a very large blind spot under the tail. The observer's perch was a precarious one, especially when firing the "rear gun", and he was liable to be thrown out of his cockpit, although his view was excellent in all directions except directly to the rear. The F.E.2 could also carry an external bomb load, and was routinely fitted with a standard air-photography camera.

An F.E.2d observer demonstrating the use of the rear-firing Lewis gun, which required him to stand on the rim of his cockpit. Note the camera, and the (non-standard) extra Lewis gun for the pilot.

The arrangement was described by Frederick Libby, an American ace who served as an F.E.2b observer in 1916:

When you stood up to shoot, all of you from the knees up was exposed to the elements. There was no belt to hold you. Only your grip on the gun and the sides of the nacelle stood between you and eternity. Toward the front of the nacelle was a hollow steel rod with a swivel mount to which the gun was anchored. This gun covered a huge field of fire forward. Between the observer and the pilot a second gun was mounted, for firing over the F.E.2d's upper wing to protect the aircraft from rear attack . Adjusting and shooting this gun required that you stand right up out of the nacelle with your feet on the nacelle coaming. You had nothing to worry about except being blown out of the aircraft by the blast of air or tossed out bodily if the pilot made a wrong move. There were no parachutes and no belts. No wonder they needed observers. ⎖] ⎗]

The first production batch was for 12 of the initial F.E.2a variant, ⎘] with a large airbrake under the top centre section, and a Green E.6 engine. The first F.E.2a made its maiden flight on 26 January 1915. It was found to be underpowered, and was re-engined with a Beardmore 120 hp (89 kW)liquid-cooled inline engine, as were the other eleven aircraft. ⎙] The F.E.2a was quickly followed by the main production model, the F.E.2b, again powered by a Beardmore, initially the 120 hp version while later F.E.2bs received the 160 hp (119 kW) Beardmore. The airbrake of the "a" was ineffective in its intended function of reducing the landing run and it was simply omitted. ⎚] A total of 1,939 F.E.2b/cs were built. ⎛] The Royal Aircraft Factory itself built only a few, most construction was by private British manufacturers with G & J Weir, Boulton & Paul Ltd and Ransomes, Sims & Jefferies, the main suppliers.

NS F.E.2c was an experimental night fighter and bomber variant of the F.E.2b, the main change being the switching of the pilot and observer positions so that the pilot had the best view for night landings. Two were built in 1916, with the designation being re-used in 1918 for a similar night bomber version of the F.E.2b, which was used by 100 Squadron. ⎜] In the end, the observer-first layout was retained for the standard aircraft.

The Royal Aircraft Factory was always primarily a research establishment, and other experiments were carried out using F.E.2bs, including the testing of a generator-powered searchlight attached between two .303 inch (7.7 mm) Lewis guns, apparently for night fighting duties. Δ]

The undercarriage of the F.E.2b/d was particularly well designed – a small nosewheel prevented nose-overs when landing on soft ground, and the effective oleo type shock absorbers were also appreciated by crews landing in rough, makeshift fields. In order to gain a few extra miles an hour some aircraft were fitted with a normal "V" type undercarriages. This was not universally popular, and when a method was devised of removing the nosewheel in the field without disturbing the shock absorbers this became the most common form of the F.E.2 undercarriage. ⎝] The "V" undercarriage remained standard for F.E.2 night bombers.

The final production model was the F.E.2d (386 built) which was powered by a Rolls-Royce Eagle engine with 250 hp (186 kW). While the more powerful engine made little difference in maximum speed, especially at low altitude, it did improve altitude performance, with an extra 10 mph at 5,000 ft. ⎛] The Rolls-Royce engine also improved payload, so that in addition to the two observer's guns, an additional one or two Lewis guns could be mounted to fire forward, operated by the pilot.

At least two F.E.2bs were fitted with 150 hp (110 kW) RAF 5 engines (a pusher version of the RAF 4 engine) in 1916, but no production followed. ⎞] The F.E.2h was an F.E.2 powered by a 230 hp (170 kW) Siddeley Puma. The prototype (A6545) was converted in February 1918 by Ransomes, Sims & Jefferies in the hope of producing a night fighter with superior performance. When tested at Martlesham Heath, however, it proved to be much slower than expected, reaching 81.5 mph (131.2 km/h) instead of the predicted 100 mph (160 km/h), little better than the F.E.2b. Despite this, three more aircraft were converted to F.E.2h standard, these being fitted with a six-pounder (57 mm) Davis gun mounted to fire downwards for ground attack purposes. ⎟] ⎠]

While the F.E.2d was replaced by the Bristol Fighter, the older F.E.2b proved an unexpected success as a light tactical night bomber, and remained a standard type in this role for the rest of the war. Its climb rate and ceiling were too poor for it to make a satisfactory night fighter.


Be.2 (Family) History

"Constructed for stability at a time when reconnaisance was considered one of the most important roles in aviation, the BE2 was a two-seater which became one of the longest serving and multi-functional aircraft of the first world war."

NS eviled by many for its rear-placed pilot's cockpit, limited gunners space and engine problems, the BE2 was used for anything from artillery spotting to reconnaisance, bombing missions, anti-zeppelin attacks and transport. At least eight variants were created which increased the aircraft's longevity and resulted in a continuation of aircraft design that enabled the series to evolve in stability, performance and role. These include the BE2, the BE2a, 2b, 2c, 2d, 2e, 2f and 2g.

Origins of the BE1 and BE2

NS he birth of the BE2 aircraft in Britain came from the BE1 which was developed out of a series of reconstruction and repairs to damaged Bleriots and Voisons between 1909 and 1913 by test pilot and designer Geoffrey de Havilland and his chief F.M Green. The BE1 or "Bleriot Experimental" (named in reference to Louis Bleriot) is of great historical importance as it was the first aircraft to be specifically designed for military use. It made its first flight in early December 1911 and was quickly nicknamed "the silent aircraft" due to its surprising lack of noise in the air.

With the test program that followed, the BE1 went through a series of design changes and modifications which resulted in the Royal Flying Corps giving permission to the Army Aircraft Factory to construct a new variant based on the knowledge attained. This became the BE2. Apart from the power plant, the BE2 was hardly different from the BE1. A 70hp Renault in-line engine was fitted to replace to the 60hp version, and upon its first test flight on the 1st of February 1912, its improved performance in takeoff and climb were immediately noticed. Within a couple of months the model was modified to take one of the first airborne radio transmitters and was used to control the first artillery shoot corrected from the air in an exercise at the Salisbury Plain.

Although produced by the Royal Aircraft Factory, the majority of BE2's were made by private contractors which led to the RAF being able to concentrate on the development of other aircraft. The BE2 was capable of reaching 10,560 feet and could carry a load of 450 pounds. It could climb to 10,000 feet at a rate of 365 feet per minute and could reach speeds of 70mph.

The BE2a

NS elieved to be the first RAF aircraft to land in France in 1914 in support of the BEF (British Expeditionary Force) the BE2a was the subject of a number of experiments and was markedly different to the BE1 and BE2. It's wingspan was unequal with the upper wing being slighter longer and the fuel system was revised with the external fuel tank on the upper wing removed and the exhaust pipes extended along the fuselage. A short decking was also fitted to the fuselage directly behind the engine which offered protection to the front cockpit. Other modifications were trialed such as an oleo type undercarriage and stabilizers (or fins) were mounted above the upper wing center section and a long span horizontal stabilizer. The wingspan was also later changed back to the original design of equal length.

The BE2b

NS he next variant appeared in early 1914 and was designated the BE2b. These became the main aircraft of the RFC that flew to France from Swingate Downs, Dover after the declaration of war against Germany. Little was noticeable in design between the BE2a and the BE2b. Externally, there was a revised decking arrangement on the fuselage around the cockpits and internally, a new control layout and fuel system.

The BE2b became a part of war-time legend when 2nd Lt. William B. Rhodes Moorhouse became the first to be awarded the Victoria Cross for aerial action. Moorhouse conducted a bombing raid against the railway outside the Courtrai Station armed with a single 112 pound bomb. He descended to 300 feet to ensure accuracy against the narrow railway which presented the BE2b as an easy target for rifle fire from the ground and nearby buildings. Moorhouse was fatally wounded in the stomach, hand and thigh and his aircraft was also severely splintered by his own exploding bomb (ninety-five holes were later counted) He flew for some forty minutes back to his base at Merville and after making his report, died the next day in hospital. Captured intact BE2s were carefully examined by German and Austrian forces for their design and modifications.

The BE2c

NS roduced in greater numbers than any other of its type, the BE2c introduced several new features to the basic design, leading to a more reliable and stable aircraft for its intended role of visual reconnaisance which included a mounted camera. A triangular vertical fin was added ahead of the rudder (later increased in area and rounded at the top) and the rounded horizontal stabilizer was replaced with a rectangular tailplane. The first BE2cs kept the undercarriage skids but these were quickly replaced with various types of oleo main landing gear. The main innovation to the 2c was the use of staggered wings and true ailerons installed on both the upper and lower wings. The ailerons replaced the earlier wing-warping controls used on the 2a and the 2b.

Although never intended for armour, as the war escalated the BE2c carried a variety of weapons and soon found a role as a light-medium bomber. Most of the two-seat aircraft carried a single mounted Lewis Gun for the observer in the front cockpit mounted on pipes designed by Capt. L.A Strange. These became known as "Strange Mounts" and were often in place in different locations. "Candlestick" mounts were also positioned in different locations on the fuselage so that the gun operator could change mounts during flight to meet the direction of the threat.A single-seat BE2c was also manufactured as a bomber (later to become the version used as the BE12 with a more powerful 150hp RAF engine) and its stability in the air suited this role well. A fixed firing Lewis Gun on the upper wing was mounted and bomb loads usually consisted of single or dual racks of 112 pounders under the wings, close to the fuselage. A number of BE2cs were also modified to carry Le Prieur rockets for anti-zeppelin missions (balloons were successfully destroyed but never zeppelins by these highly inaccurate rockets) Normally, five rockets were attached to each of the outboard interplane struts.

Various engines were fitted to the BE2c, the most common being the 90hp RAF la. 105hp RAF lb and ld were also used along with the 70hp Renault, Several types of Hispano-Suiza engines and the 90hp Curtiss OX-5. The Curtiss engines were fitted to some 300 BE2cs that were delivered to the Royal Naval Air Service and used for bombing, submarine patrol and flight training. It was during the BE2c's service on the Western Front that its future became precarious. With the rise of the Fokker monoplanes, the BE2c became a favourite target and although it was not shot down in great numbers when compared with other aircraft statistics, the BE2c was considered a fatal liability with its rear-placed pilot and limited maneuverability both aerodynamically and for the gunner.

Specifications (BE2C)

날개 길이: 36 ft 10 in
길이: 27 ft 3 in
키: 11 ft, 4 in
Empty Weight: 1,370 pounds
Maximum Weight: 2,142 pounds
발전소: Single 90hp RAF 1a, Air cooled engine. (other engines also used)
군비:1-4 Lewis .303 Machine Guns. 2 x 112 pound bombs (flown solo), 10 (max) Le Prieur Rockets.

성능

Maximum Speed: 72 mph
Service Ceiling: 10,000 ft
범위: 270 miles
Crew: Two

The BE2d

NS he BE2d differed externally in that it had a small external mounted gravity tank under the upper port wing. The tank was connected to an internal fuel tank in the fuselage to the rear of the pilot's cockpit. The forward cockpit of the BE2d was different in shape with the side panels cut lower. Dual controls were another feature of this variant and although equal wing span was originally intended, a shorter lower wing span was created during production. Produced by companies such as Vulcan, Ruston, Proctor and The British and Colonial Aeroplane Company (later to be named Bristol) very few of the BE2d actually featured in action against the enemy, most being used as trainers either in Britain or France.

A number were modified, in factories or at squadron level and given BE2e type wings and tailplanes. The standard engine for the BE2d was a 90hp RAF engine but many other types were fitted during its production. It is widely reported that the BE2d gained a miserable reputation amongst pilots for being structurally weak and breaking under the strain of violent maneuvers. This continued to haunt the BE2 series despite there being no real proof of its frailty.

The BE2e, including the BE2f and BE2g

NS he RAF tried to improve the performance of the depressingly unmilitary BE2c and 2d in minor ways and this resulted in the BE2e. Wings of unequal span were again fitted with only one pair of interplane struts on either side and long extensions to the upper wings were braced by stream-line section wires. Landing loads were taken by overwing wires connected to inverted 'V' king-posts. Like the BE2d, it had dual controls which made it handy for flight training and a revised fuel system. A part of the new design featured horizontal tail surfaces with raked tips and a reduced area, coupled with an enlarged fin and rounded leading edge. Several different types of engine were fitted to the BE2e including the 75hp Rolls Royce Hawk, 150hp Hispano-Suiza and at least one 90hp Curtiss OX.

The BE2e was fully converted by February 14, 1916 and submitted to the Aircraft Inspection Department for final approval. It was first test-flown on February 18. With the hopes that the performance of the BE2e in altitude would be boosted, the new configurations were moderately successful, nothing was done however, to provide the aircraft with more effective armament. It was decided late in October 1916 that only BE2es would be sent to the RFC in France and this saw them in service large-scale as a part of reconnaissance and artillery spotting squadrons. Up against the newer and better armed German planes, the BE2e's losses continued to be heavy.

Despite being easy prey for the Luftstreikrafte, the BE2e was purchased by the Russian Government, the United States Air Service and was also used by Estonia, Norway, Australia, South Africa and Greece. To meet the demand for more BE2e aircraft, the RFC began to modify earlier BE2c and BE2d models. Due to problems with the supply of spare parts and maintenance of the hybrid aircraft, and instruction was issued in October 1916 that modified BE2c aircraft would be redesignated as the BE2f and rebuilt BE2d's would be redesignated as then BE2g. Externally, the only way to tell them apart was by serial number.

Specifications (BE2E)

날개 길이: 40 ft 9in
길이: 27 ft 3 in
키: 12 ft
Empty Weight: 1,431 pounds
Maximum Weight: 2,100 pounds
발전소: Single 90hp RAF 1a, Air Cooled Engine (other engines also used)
군비: 1-4 Lewis .303 Machine Guns, 2 x 112 pound bombs, 10 (max) Le Prieur Rockets

성능

Maximum Speed: 90 mph
Service Ceiling: 9,000 ft
범위: 360 miles
Crew: Two